스토리

메모리폼 매트리스와 관련된 모든 것을 이야기하는 슬라운드 스토리입니다. 어떤 메모리폼을 구입해야할지 모르겠다면, 라텍스 매트리스, 스프링 매트리스, 메모리폼 매트리스 중 어떤 것을 선택해야할지 모르겠다면, 슬라운드의 수면의 정석을 확인해보세요.

게시판 상세
제목 3화. 바닥은 바닥답게, 침대는 침대답게
작성자 슬라운드 (ip:)
  • points 0점  
  • date 2019-11-25
  • recommend click
  • hit 2020


부드럽게, 그리고 다른 하나는 단단하게


친구 집도 아닌.. 고객의 집에 직접 찾아가 사용 모습을 지켜보면서 토퍼를 사용하는 용도는 크게 2가지로 나뉘는 것을 깨달았다. 우리가 처음에 의도했던 ‘단단한 침대 위에 올려놓을 토퍼’, 그리고 고객을 관찰하며 발견한 ‘딱딱한 바닥에서 사용할 토퍼’. 어떤 곳에 토퍼를 올려놓느냐에 따라 사용감은 크게 달라야 했다. 우리는 수천 명의 고객을 만나지만 고객 한 명 한 명은 단 하나의 제품만 구매한다. 그렇다. 하나의 제품으로 완전히 다른 고객의 문제를 해결하기엔 애초에 불가능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제품 개발자의 고뇌. 하루에 5번은 겪는 시간] 

슬라운드 토퍼의 개선 포인트 #1. 바닥용은 단단하게, 침대용은 부드럽게

고객의 사용 환경을 고려해 토퍼는 2가지 용도의 종류로 나누기로 하였다. 하나는 딱딱한 바닥용에서 사용하기에 적합한 단단한 토퍼, 다른 하나는 스프링 매트리스 같은 단단한 침대 위에 올려놓고 포근히 몸을 감싸안아줄 수 있는 부드러운 토퍼. 이를 위해선 레이어링부터 크게 달라져야했다.

[수백 가지 모두 다른 물성의 레이어링 테스트]


처음에 만든 토퍼의 레이어링은 단 한개였다. 하지만 부드럽거나 혹은 단단하던지 하나의 레이어링을 사용하면 분명한 오류가 있었다. 침대 위에서 사용할 용도임에도 부드러운 하나의 레이어링은 침대 위에서 사용하기에 몸이 잠기는 느낌이 든다. 그리고 단단한 하나의 레이어링 역시 스프링 매트리스에서 느껴졌던 통증을 개선할 수 없었다. 하지만 반대로 바닥에서 사용할 토퍼의 부드러운 레이어링은 몸이 바닥에 닿아 어깨 통증이 느껴지고, 단단한 레이어링은 메모리폼 특유의 포근함 맛이 느껴지지 않았다.


[1개의 레이어에서 2개의 레이어로 변경 후, 테스트 과정]

지지력과 포근함을 위한 2개의 레이어
방법은 단 하나. 각자 다른 사용환경의 고객에게 적합한 제품을 맏드는 것. 바로 하나가 아닌 두 개의 레이어링으로 사용환경 별로 각기 다른 사용감을 구현하는 것이다.

 

첫째, 바닥용 토퍼는 바닥용 답게, 더 단단하게.

바닥용 토퍼는 바닥에 닿는 느낌을 없애는 것이 가장 중요했다. 하단에는 매우 지지력 있는 폼을 사용해  바닥에 몸이 닿지 않게 하고, 상단에 부드러운 폼을 배치해 어깨 결림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정확한 실험을 위해 SAG Factor 모델을 도입해 측정해보았다. SAG Factor는 65%와 25% ILD의 비율을 측정하는 모델이며, 쉽게 말하자면 폼의 지지력 수준을 의미한다. 실제 자동차 시트 속 폴리우레탄 폼의 지지력과 승차감을 결정하는 요소이다. SAG Factor가 높을수록 폼에 눌렀을 때 몸이 바닥에 덜 닿게 된다. 실제 실험 결과, 하단 폼은 바닥에 어깨가 닿지 않을 정도로 몸의 무게를 지지할 수 있는 단단한 물성을 갖추었다. 물성과 더불어 바닥용 토퍼 제품으로서 든든한 모습을 갖추었다.


둘째, 침대용 토퍼는 침대용 답게, 더 부드럽게.

침대용 토퍼는 단단한 매트리스의 사용감을 보완할 수 있는 포근함과 몸을 적당히 받쳐주는 적절한 지지력을 이상적으로 조합하는 게 핵심이었다. 몸에 닿는 상단은 부드러운 레이어로 포근함을 높이고. 하단 레이어는 지지력 있는 레이어로 몸이 잠기지 않게 했다. 손으로 눌러보아도 부드러운 고밀도 메모리폼의 느낌이 물씬 느껴졌다. 걱정없이 기대면 내 몸을 그대로 받아줄 것만 같은 느낌이랄까.

슬라운드 토퍼의 개선 포인트 #2. 겨울이 따뜻한 이유. Open-Cell 구조의 통기폼.


바닥용과 침대용. 사용 용도에 맞춰 2개의 모델로 나누었지만 전기장판 사용 가능 여부는 사용 용도와 상관없이 공통적으로 필요한 요소였다. 침대 위에 토퍼를 올려놓아도 바닥에서 토퍼를 사용할 때도 비싼 보일러보다는 저렴하면서 내 몸을 직접적으로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한국인의 공통적 선호.

[오픈셀 vs 클로즈셀을 확대한 모습]


그래서 두 모델의 토퍼 레이어 중 몸과 가장 맞닿는 상단 부분에 통기성이 뛰어난 메모리폼을 배치했다. 두 모델의 상단 레이어에 적용된 통기폼의 Open-Cell 구조는 매트리스 레이어와 동일했다. 하지만 경도와 밀도 등 물성이 다르기 때문에 다시 한 번 테스트를 해야했다.


[영하 온도에서 통기폼의 공기 순환 테스트]

Open-Cell 구조의 통기폼은 공기가 순환될 수 있기 때문에 영하 온도에서도 차가운 공기를 머금어 딱딱하게 굳지 않을 수 있다. 매트리스의 통기폼 실험 때 진행했던 원리를 동일하게 적용했다. 실제 테스트를 해보니 두 모델의 통기폼 모두 딱딱하게 굳지 않았다. 공기가 통한다는 증거. 토퍼 위에 전기장판을 올려두어도 50도의 열기까지 순환될 수 있는 구조를 성공시켰다. 이제야 6개 중 2개의 문제점을 해결했다. 다음은 서준이 엄마의 불편함을 해결할 차례이다. 우리가 개발한 토퍼 속 방수커버 기능은 왜 만들었을까? 그 안에 담겨진 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4화 정주행 하기(클릭)  




password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password :

/ byte

password : ok cancel

댓글 입력
댓글작성 작성자 : 비밀번호 : 관리자 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