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메모리폼 매트리스와 관련된 모든 것을 이야기하는 슬라운드 스토리입니다. 어떤 메모리폼을 구입해야할지 모르겠다면, 라텍스 매트리스, 스프링 매트리스, 메모리폼 매트리스 중 어떤 것을 선택해야할지 모르겠다면, 슬라운드의 수면의 정석을 확인해보세요.

게시판 상세
제목 3화. 폐기물 침대와 중국산 Made in Italy
작성자 슬라운드 (ip:)
  • points 0점  
  • date 2019-03-04 19:49:32
  • recommend click
  • hit 9842




이제껏 속고 살았구나

처음에는 매트리스가 어디서 어떻게 만들어지는 줄도 몰랐으니 공장들을 무작정 방문했다. 그런데... 공장들은 도대체 어디 있지? 우선 우리는 인터넷으로 샅샅이 뒤져 침대 공장 리스트들을 만들어서 하나씩 찾아다녔다.

대부분의 공장은 미리 연락하면 사업자등록증과 홈페이지를 보내 달라고 했다. 둘 다 없었던 우리는 그냥 연락 없이 공장들을 무작정 찾아갔다. 직접 공장을 다녀보며 매장에서 침대를 구매할 때는 몰랐던 진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간 봐왔던 수많은 매트리스 광고들. 아.. 나는 속고 살았구나.



50여 개의 공장 리스트를 제작해 하나씩 방문하는 일정. 연두색으로 표시한 곳들이 2017년 10월 26일에 방문한 곳이다. 역시나 우리가 기대했던 A급 공장은 전무했다.




왜 우리가 가는 공장마다 공장장님은 항상 외근 중이실까..? 공장장님이 돌아오실 때까지 공장 앞에서 기약 없이 기다리는 모습




깔끔하게 정돈된 자재들. 큰 브랜드의 거래 업체일수록 생산 공정이 효율적이고 자재관리가 깔끔해 보였다.


1. 으악! 폐기물로 만든 재생 매트리스

우리가 다닌 대부분의 침대 업체들은 대기업 브랜드의 OEM 생산 공장들이 많았다. 그리고 대부분의 업체가 스프링 매트리스를 생산하기 때문에 메모리폼을 생산하는 경우 자체가 드물었다. 간혹 폼매트리스를 생산한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간 업체들에서는 충격적인 재료를 볼수 있었다.



버려진 스펀지들을 작은 조각으로 잘라내서 본드로 녹여 붙인 재생스펀지. 버려진 소파나 방음벽 등의 내장재를 수거해서 폐기물로 매트리스를 만든다.


일명 마블(?) 스펀지로 만들어진 체육관용 매트. 운동용으로 사용하기에도 불쾌하다.





겹겹이 쌓인 마블 스펀지 위에 솜을 깔아 만든 판매용 매트리스 내부. 이런 제품을 제작하는 사람들은 과연 가족들 앞에 떳떳할 수 있을까?



2. 허걱! 공업용 본드로 붙인 방음 스펀지

폐기물을 활용하지 않는다는 업체들을 방문해도 우리를 실망하게 하기는 마찬가지였다. 현란한 모양으로 제품을 소개하지만 결국은 노래방 방음벽에 쓰이는 소재를 가공해 매트리스를 만드는 공장들도 있었다.



녹음실의 방음벽으로 사용되는 산업용 스펀지




같은 공장에서 생산된 방음 스펀지가 약간 모양을 바꿔서 갑자기 매트리스로 돌변했다.


3. 와우! 중국에서 만든 Made in Italy

만났던 공장장분들 중에는 아들 뻘 되는 우리를 자식처럼 여기고 진솔한 조언을 해주신 분들도 많았다. 그분들의 머리속에서 침대는 딱 두 종류였다. 대기업 제품을 OEM 생산하거나 쿠팡에서 이름없는 제품을 최저가로 팔거나. 우리가 온라인으로 브랜드를 만들고 스스로 만족할 만한 제품을 만들어 판매하고 싶다는 아이디어에는 한결같이 우려를 보이셨다. "총각들 침대판이 그리 만만한게 아이다. 아참 다들 장가는 갔나?"

그래서 자식같은 우리들을 불쌍히 여겨 '창의적인' 방법들을 몇가지 알려주시기도 했다. 그 중 하나는 Made in China를 Made in Italy로 만드는 것. 응?! 중국산으로 이태리산을 만드는 것?!

방법은 간단하다 이태리의 나폴리나 밀라노같은 물류 거점에 창고를 하나 빌리고, 중국에서 만든 매트리스를 이태리로 수출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태리에서 수출 도장을 받아 한국으로 다시 수출한다. 물류비가 여러번 들기는 하지만 결국 Made in Italy 딱지가 물류비를 훨씬 웃도는 가격을 정당화 시킨다. 그렇게 컨테이너 몇 개만 해먹어도 한국에 몇 백평 공장부지는 살수 있다며... 세상엔 정말 창의적인 방법으로 돈을 버는 사람들이 많구나. 또 한 번 아찔했다.

많은 것을 바란 것이 아니다. 그냥 내가 쓰기에 거리낌이 없고, 가족과 친구에게 권했을 때 떳떳한 제품. 그게 그렇게 힘든걸까? '매트리스공장.xls'의 리스트를 거의 다 지워갈 쯤 우연한 기회에 우리 처지를 딱히 여기신 대리점 사장님을 통해 은둔 고수를 소개받았다.

"젊은이들 해달라는 거 할수 있는 사람이 한명 있긴 한데.. 찾아가 봐. 근데 외국물을 먹어서인지 까칠해~ 아주"

"사장님 감사합니다. 어떻게 연락처라도..."

"자네들 뭐 나한테는 연락하고 찾아왔나? 그냥 가봐. 주소 줄게."


-------

미국 1위 매트리스 브랜드를 키워 낸 30년 경력의 소재 엔지니어. 콧대 높은 기술자는 어떻게 우리에게 마음을 열었을까?

다음화는 아래 이미지 클릭!




password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password :

/ byte

password : ok cancel

댓글 입력
댓글작성 작성자 : 비밀번호 : 관리자 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