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메모리폼 매트리스와 관련된 모든 것을 이야기하는 슬라운드 스토리입니다. 어떤 메모리폼을 구입해야할지 모르겠다면, 라텍스 매트리스, 스프링 매트리스, 메모리폼 매트리스 중 어떤 것을 선택해야할지 모르겠다면, 슬라운드의 수면의 정석을 확인해보세요.

게시판 상세
제목 [매트리스 개발기] 2화. 런던과 파주사이, 그 아득한 시차를 실감하다.
작성자 슬라운드 (ip:)
  • points 0점  
  • date 2019-03-04
  • recommend click
  • hit 2215




어쩌다 보니 매트리스 개발자


London, United Kingdom. GMT + 0

2015년 런던으로 처음 삶의 터전을 옮겼을 때. 나는 새로운 세계로 녹아드는 재미에 빠져있었다. 도시 구석구석 자리 잡은 공원들, 서점을 들르듯 가볍게 방문할 수 있는 갤러리의 작품들, KTX보다 싼 파리행 비행기표, 신진 쉐프들이 운영하는 작지만 개성 있는 식당들, 각자의 고유성을 가진 식기와 가구 브랜드들 그리고... 매트리스



런던에서 가장 좋아했던 공간 중 하나. Mark Rothko의 작품과 어울리는 어둡고 조용한 공간


처음 살림을 마련하면서 런던에서 만난 친구들에게 다양한 조언을 구했다. 결론은 '가구는 Ikea, 가전은 Argos, 잡화는 Amazon, 식재료는 Waitrose, 매트리스는.. Eve.




현지 런더너들이 추천해준 EVE매트리스. 노른자..?


Eve 매트리스를 주문하는 기분이 좋았다. 잘 정리된 웹사이트에서 간편한 구매 경험이 좋았고, 기존의 가구 회사 특유의 묵직함이 아닌 젊은 브랜드 느낌이 좋았다. 매트리스만 만든다고 하니 Ikea보다는 잘만들 것 같은 막연한 기대도 있었고.

하지만 막상 제품을 받아서 사용했을 때는 아쉬움이 컸다. 처음 사용해보는 메모리폼 매트리스이니 분명 스프링보다는 좋은 것 같은데... 몸을 꽉 잡아주는 뻑뻑함이 없는 약간 헐거운 물컹거리는 느낌.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저밀도 메모리폼이 주는 헐거운 느낌을 그때도 어렴풋이 느꼈던 것 같다.



물컹거리는 느낌이 어색해서 더 찾아보고 주문했던 Casper 매트리스. 역시나 내 몸에 꼭 맞는 느낌은 부족했다.


오래 쓰는 것 제대로 써보자는 생각에 미국에서 유명하다는 Casper도 써보고, Simba라는 브랜드의 매장도 방문했었다. 그나마 내 몸에는 Eve가 제일 잘 맞았던 것 같았다. '그래 아쉽지만 현지인들의 조언이 옳았군.' 딱 거기까지였다. 예측할 수 없는 인생. 그러고 몇 년 뒤 나는 어쩌다 매트리스 개발자가 되었을까?


Paju, South Korea. GMT + 8

한국에 다시 돌아와 살림을 장만하면서 싸게 살 수 있다는 말에 파주 가구단지를 쭉 돌아봤었다. 과학이라는 A도 만나보고, 흔들리지 않는다는 S도 만나보고, 우주인이 만들었다는 T도 만나봤다. 다들 좋은 침대를 만들고 있지만 난 여전히 속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원래 270만원인데 이번주에 사시면 240만원이에요. 현금으로 하시면 10만원 빼 드리고 베개도 드려요."

"응?! 그럼 대체 이거 얼마인 거에요?"

"이건 필로탑이고, 이건 호주산 양모가 들어있고, 이건 신년 모델이고, 이건 백화점 상품이 대리점에 풀린거고, 이건 31cm에요."

"어.. 저 그냥 허리 안 아프고 푹 자고 싶은 건데 뭐 써야해요?"

"카페에서 일산점이 제일 싸다고 누가 올리셨는데, 사실 저희 파주점이 제일 싸요. 혹시 일산점에서 가격 알아보고 오신 거면 저희가 맞춰드릴게요."

"그냥.. 저 일산점 어디인지도 몰라요. 그냥 사장님 주실 수 있는 제일 좋은 가격에 주세요."




매장 가득한 수많은 매트리스들. 내 짝은 어디에...?


우리가 바꿔볼 수는 없을까?

아쉬운 사용감이었지만 메모리폼 매트리스에는 분명히 '와우'가 있었다. 사용감에 투덜대던 나였지만 분명히 자다가 허리 통증으로 깨는 횟수가 줄었다. 나는 늘 옆으로 자는 사람인 줄 알았는데 허리 통증이 덜해지니 언제부터인가 천장을 보고 똑바로 누워 자게 되었다. 한 번 메모리폼 매트리스를 사용하면 다시 스프링으로 돌아갈 수 없겠구나.

인터넷이 세상을 바꾸고 있는데 언제까지 침대는 논현동 가구거리와 백화점에 갇혀있을까? 다방이 스타벅스가 되고 핑클이 트와이스로 변하는 동안 침대 시장은 과연 얼마나 바뀌었을까? 시작은 딱 그 정도였다. 무엇을 모르는지 몰라서 쉽게만 보였던 우리의 첫 출발.


------

폐기물로 만든 매트리스, 중국에서 만든 Made in Italy. 우리가 경험한 침대업계의 충격적인 관행들이 궁금하다면

다음화는 아래 이미지 클릭




password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password :

/ byte

password : ok cancel

댓글 입력
댓글작성 작성자 : 비밀번호 : 관리자 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